• 성신여자대학교 복식박물관, 서울 강북구
문자로 기록되기 이전의 시대, 상고시대
신석기 시대 유적에서 마사가 붙은 골침. 물레 등이 출토되어 옷감을 짜 바늘로 꿰매는 바느질이 이루어진 것으로 보아 이미 상고시대에 가죽이나 직물로 된 의복을 입었으리라는 추측을 가능하게 한다. 이렇게 시작된 우리의 복식은 촌락 형성시대를 거쳐 부족국가 시대로 오면서 의복도 어느 정도 위엄 있는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완성된 유고(저고리・바지)제의 기본 양식은 청동기 시대의 스키타이계 복장에서 이루어졌으며, 이 복장은 고대로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대다수의 일반인들이 착용하였다.

1. 출퇴근, 산책, 운동, 관람, 여행을 떠난다.
2. 수어로 설명하면 좋을 것같은 안내문이 있는지 살핀다.
3. 스마트폰으로 안내문을 촬영한다.
4. 개인 SNS에 올린다. 해시태그 #QR수어 #큐알수어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또는 컨택센터, 이메일 hello@signconnect.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