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신여자대학교 복식박물관, 서울 강북구
궁중의례와 복식
왕복은 시대에 따라, 혹은 경우에 따라 착용하는 옷이 구별되어 있었다.
조선시대에는 제복으로 면류관에 곤복을 입었고, 조복으로 원유관에 강사포를 입었으며 상복으로 익선관에 곤룡포를 입었고, 국난을 당하였을 때에는 융복에 전립을 썼다. 배종과 조하하는 여러 신하의 복색은 임금의 복식에 따랐다. 왕이 곤룡포를 입으면 조신은 흑단령을 착용하고, 철릭을 입으면 조신은 융복을 착용하였다.
여 예복은 궁중을 중심으로 하여 생겨났는데 이것이 외명부에게 적용되었고 다시 사대부가에 전파되어 유행을 하게 되었다. 대표적인 여자 궁중 예복으로는 적의, 노의, 장삼, 원삼, 활옷, 당의 등을 들 수 있다. 적의는 조선시대 최고 신분의 여성 복식으로 상하의 신분이 뚜렷한 계급사회에서 그들의 신분적 위치와 권위의 상징으로 표상되기도 하였다. 원삼은 궁중에서 비・빈과 내・외명부의 대례복이고 서민층의 혼례복이었는데 궁중 여인들은 품계에 따라 원삼의 색과 문양을 달리하여 황후는 황색의 옷과 단대에 운용문을 금직하였고, 왕비는 홍색의 옷과 단대에 운봉문을 금직하였으며, 비・빈은 자적색의 옷과 단대에 붕문을 금박하였고, 공주・옹주는 초록색의 옷과 단대에 화문을 금박하였다.

1. 출퇴근, 산책, 운동, 관람, 여행을 떠난다.
2. 수어로 설명하면 좋을 것같은 안내문이 있는지 살핀다.
3. 스마트폰으로 안내문을 촬영한다.
4. 개인 SNS에 올린다. 해시태그 #QR수어 #큐알수어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또는 컨택센터, 이메일 hello@signconnect.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