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북선잠박물관, 서울 성북구
왕비가 모범을 보이다
찬잠례는 왕비가 손수 누에치기의 모범을 보여 양잠을 장려하기 위한 의식이다. 왕비의 친잠은 성종 8년(1477)에 이르러 처음으로 시행되었다. 조선시대에 총 8번 시행된 친잠례는 창덕궁 후원에서 왕비가 내외명부를 거느리고 뽕잎을 따는 의례로 이루어졌다. 다만 영조 43년(1767)에는 경북궁의 옜 터에 선잠단을 본 뜬 친잠단을 만들어 왕비가 직접 제사를 지내고 이후 채상단에서 친잠례를 행하여 가장 성대하게 시행되었다.

1. 출퇴근, 산책, 운동, 관람, 여행을 떠난다.
2. 수어로 설명하면 좋을 것같은 안내문이 있는지 살핀다.
3. 스마트폰으로 안내문을 촬영한다.
4. 개인 SNS에 올린다. 해시태그 #QR수어 #큐알수어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또는 컨택센터, 이메일 hello@signconnect.me